본문 바로가기 보조메뉴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기자, PD가 되는 가장 확실한 길! 세명대 저널리즘스쿨대학원 

본문 시작

공지사항

[1기생 평전]세계일보 합격한 서른셋 김선영

  • 관리자
  • 조회 : 12086
  • 등록일 : 2013-07-01
지난 일요일 서울에서 열린 동창회 겸 사은회에서 많은 졸업생들을 보고 반가웠습니다. 그러나 1기생 참석자가 "작은 하늬" 하나뿐이어서 서운한 마음도 없지 않았습니다. 2기들이 행사를 주도한 데다 1기들은 결혼도 하고 취재에 지쳐서 그렇겠거니 하면서도 장녀나 장남이 빠진 명절 같다는 생각이 얼핏 스쳐갔습니다. 명절이 되면 어머니는 입이 함박꽃처럼 벌어지면서도 "윤희도 있었으면 좋을 텐데..." 하며 시집간 장녀를 보고 싶어 했습니다. 내가 "우리집 며느리가 명절에 친정 가면 좋겠어요"라고 반문하면 "그렇긴 하지"라면서도 말끝을 흐렸습니다.
 
동창회에서 1기생 안부를 물었더니 기쁜 소식이 있었습니다. 누군가가 지난달 <세계일보> 공채에 세저리 출신이 합격했다는 거였습니다. 다음 날 아랑에서 <세계일보> 합격자 명단을 조회했더니 "김선영"이라는 이름이 있더군요. 거의 매일 아랑에 들어갔는데 우째 이런 일이... 연락 안 해서 괘씸한 건 뒷전이고 바로 전화를 걸었습니다. 그랬더니 "죄송하다"는 말을 연발하면서 "그동안 신경 쓰게 해서 차마 전화를 못 드렸다"는 거였습니다. 죄송하기는 무슨...
 
선영이 죄송하다는 근거는 아마 그 사건 때문인 것 같습니다. <청주MBC>에 합격했다가 군기를 잡으려는 나이 적은 선배를 들이받고 사표를 던져버린 겁니다. 선영은 장교 출신에 자존심이 강하고 자발적으로 1기 반장을 맡을 정도로 리더십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나이 많아 기자가 됐고 욱하는 성질도 나와 비슷해 합격축하 전화에서도 성질 죽이라고 당부했지요. "네, 네" 하더니 결국 그놈의 욱하는 성질머리 때문에 본인도 후회하고 내 가슴도 철렁 내려앉게 하고 말았습니다. 
 
바로 알았더라면 내가 <청주MBC> 사장을 찾아가서 비는 한이 있더라도 복귀시킬 수 있었을지도 모르는데, 한참 뒤에 다른 일로 세명대를 방문해 점심을 함께한 사장한테서 그 소식을 들었습니다. 한때 "선영아 사랑해"라는 티저광고가 버스 바깥에 붙어있었는데, 내게는 무엇을 광고한 건지 모르겠고 김선영만 생각나게 하는 거였습니다.  
 
한번 맺어진 사제지간은 깨질 수가 없습니다. 예로부터 군신지간과 부부지간은 깨질 수 있어도 사제지간은 깨질 수 없다고 했습니다. 잘 이해하지 못했는데 선생이 되고 보니 맞는 말이었습니다. 중도에 학교를 그만둔 제자들 중에 연락 끊긴 이들이 많은데 사정에 따라 학교를 그만둔 것이 무슨 원죄라도 되나요? 연락 안 한 것이 죄송해서 연락을 영영 끊는 거야말로 모순된 생각 아닐까요?
 
지나고 보니 잘난 제자보다는 괜히 스스로 못났다고 생각하며 멀리서 맴돌던 제자가 더 생각나더군요. 제자를 생각하는 마음 대부분은 처음부터 걱정으로 시작됐기 때문인지도 모릅니다. 애교 많은 여제자보다 항상 멀찌감치 서있어 내가 애정을 표하지 못했던 남제자가 더 생각날 때가 있습니다. 지난달 1기생 하주희 결혼식에 갔다가 일반 회사에 취직하기 위해 자퇴한 이금락을 보고 얼마나 반가웠던지...... 사귀는 사람이 있다는데 웬만하면 창원까지라도 결혼식에 갈 생각입니다.     
 
아주 긴 인생을 산 것은 아니지만 내 경험칙에 따르면, "우리 언제 무엇이 되어 다시 만나리"라는 아쉬움이 살다보면 예기치 않은 때 뜻밖의 장소에서 현실로 조우해 깜짝 놀라는 경우가 있습니다. 죽은 고기가, 한때는 거슬러 오르기도 했던 추억의 강물에 몸을 싣고 기억 저편으로 떠내려가는 것처럼, 죽은 사람만이 이승에서 다시 만날 기약이 없어 잊혀지게 됩니다. 연락두절된 1기생들, 계속 연락이 없어 더 그리워지면 이 난에 아예 당신들 과거를 모두 까발리는 평전을 연재할지도 모릅니다.^^ 봉샘 

제목아이콘이미지  댓글수 14
admin matt   2013-07-01 09:11:00
".....욱하는 성질도 나와 비슷해..." ㅋㅋㅋ
얼굴 뵌 적은 없지만 세저리 조상님 1기 선배의 합격소식! 뭔가 기분이 좋네요. 축하드려욘 ^--------------------------^
최근 전해지는 합격 소식들이 더 가슴 벅찬 이유는ㅋㅋㅋ 저도 이제 조상 기수라ㅋㅋㅋㅋ

20년 가까이 학생이었으면서 이제서야 공부가 재밌다면ㅋㅋㅋ
아마 쌤들의 껌딱지로 오래오래 찰싹 붙어있을 듯한 불길한 예감이ㅋㅋㅋㅋㅋ 듭니닷!

7월도 모두모두 퐈이아~
admin 매생   2013-07-01 14:42:53
조상선배님 축하합니다^_^!!!!
"한번 맺어진 사제지간은 깨질 수가 없습니다." 봉샘 정말요?? ㅋㅋㅋㅋㅋㅋ
admin 6기썬   2013-07-01 19:38:44
와@.@ 선배님 축하드려요~~ (!)
한 학기가 지났다는 사실에 괜스레 마음이 적적했는데, 곧이어 전해지는 "희망찬" 소식에 기분이 좋네요. ^^
admin 동무   2013-07-02 12:19:29
욱하는 성질 ㅋㅋㅋㅋ 선배님 성격 만큼 시원한 기사 써주십셔~~~세저리 경사났네 꺄
admin #48561;   2013-07-02 19:46:58
우와... 요즘들어 LTE급으로 이어지는 합격소식들! 선배님 축하드려요! 뽕쌤 광대 승천은 계속되어야 한다!
admin 다영   2013-07-02 22:14:37
이름만 듣고선 여자선배인줄....! ㅎㅎ 쌤 글 보고 1기 선배들 연락이 줄 이을 것 같은데요? 기대 *_*
admin 다영   2013-07-02 22:15:13
중요한 얘길 빼먹었네...합격 축하드려요!!!!!!!!!!^^
admin    2013-07-03 14:45:37
선생님 보고싶어요 ......................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admin 소나기   2013-07-03 23:54:11
축하드립니다! 글을 다 읽고 뭔가 뭉클해지는 건 왜일까요? 센치한 밤입니다.
admin 소나기   2013-07-03 23:55:30
마음을 울리는 세저리뉴스......이렇게 쓰는거 구나.
admin 눈썹개   2013-07-06 00:53:06
연락 자주 못 드려 죄송합니다. 선생님.
1기 선배님도 합격 축하 드리고요.

그런데 왜 아무도 동창회 겸 사은회라고 알려 주지 않았을까...
admin 다영   2013-07-08 09:56:01
크크 오빠 저날은 1~4.5기 졸업생들만 모인 자리였어요. ㅎ 5기는 해당되지 않았으니 섭섭해하지 말긔!ㅎㅎ
admin 007@segye.com   2013-07-21 23:49:54
얼마만에 이곳에 글을 쓰는지 모르겠네요.
안녕하세요, 1기 김선영입니다. 지난 1일에 봉쌤의 연락을 받고 굉장히 반갑고 감사했는데, 여기 홈피에 제 지난 일(?)들을 미화시켜서 글까지 쓰셨을줄이야... 그것도 모르고 수습이라는 핑계로 정신없이 구르다 이제야 들어왔습니다. 뒤늦게나마 축하해주신 교수님과 후배님들께 감사드리고 곧 기회가 생기면 찐하게 인사드리겠습니다.
늦은 나이에 꿈은 다시 이뤘지만, 수습으로 마와리를 돌면서 매번 느끼는건 세저리에서 교수님들 말씀 잘 듣고 무던히 공부했다면 이 시간이 훨씬빨리 왔을 거라는 생각입니다. 후배님들은 저처럼 방황하지 마시고 교수님들 믿고 정진하시면 좋은 결과 있으실 겁니다. 그럼 담에 뵙겠습니다!
admin 네이버네티즛   2013-11-23 18:42:55
김선영씨 군대기사 똑바로 좀 쓰라고 전해주세요
아침부터 스트레스받네 ..
* 작성자
* 내용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