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조메뉴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기자, PD가 되는 가장 확실한 길! 세명대 저널리즘스쿨대학원 

본문 시작

공지사항

인문교양특강I 일정-일반인 공개

  • 이봉수
  • 조회 : 591
  • 등록일 : 2019-08-31
[인문교양특강I] 일정/강사진/주제    
   
9.6(금) 원종원  
   1:30 뮤지컬의 이해
   3:30 뮤지컬을 통한 창의적 사고 
9.26(목) 안치용
   1:30 지속가능성과 세계시민
   3:30 인문학과 글쓰기: 주체성 있게 세계를 읽는 법
10.11(금) 이택광
   1:30 '피카소'는 무엇인가
   3:30 현대미술과 글로벌 자본주의   
10.31(목) 김용락
   1:30 문학과 정치
   3:30 한류의 현황과 과제
11.14(목)    
   1:30 권순긍: 고전을 통해 세상을 읽는다  
   3:30 조문환: 괴테와 함께 떠나는 이탈리아 인문기행  
11.28(목) 정희진  
   1:30 포스트트루스, 포스트휴먼 시대의 글쓰기
   3:30 독창적 글쓰기를 위한 인식론 '요약' 
12.12(목) 조효제    
   1:30 혐오·차별과 한국민주주의
   3:30 기후 위기 시대의 인권 
 
[강사진 약력]
 ▲ 원종원: 순천향대 신문방송학과 교수. 뮤지컬평론가. 한국외국어대 박사. KMTV PD. NTV PD. <뮤지컬 티켓 없으면 훔쳐라> <원종원의 올댓뮤직> <뮤지컬> 저자. tbs <공연에 뜨겁게 미치다> 진행. 강연콘서트  진행.   
▲ 안치용: <지속가능저널> 발행인. 한국CSR연구소장. 지속가능바람청년학교장. <경향신문> 기자, 가천대 경영대학원 저널리즘MBA 주임교수. 경희대 경영대학 겸임교수. <착한 경영, 따뜻한 돈> <선거파업> <한국 자본권력의 불량한 역사> 등 저자.   
▲ 이택광: 경희대 영미문화 교수. 셰필드대 문화이론 박사. <인상파, 파리를 그리다> <무례한 복음> <이것이 문화비평이다> <반 고흐와 고갱의 유토피아> <빨간 잉크> <버지니아 울프 북클럽> 등 저자.   
▲ 김용락: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장. 시인. 계명대 문학박사. <대구일보> 문화부장. 민예총 대구지회장. 경북외국어대 교수. 대구CBS <라디오 세상읽기>, TBC <시야! 놀자>, 대구MBC <문화기행> 진행. <마침내 시인이여> <단촌역> <푸른별> <지역, 현실, 인간 그리고 문학>저자. 
▲ 조문환: 협동조합 '주민 공정여행 놀루와' 대표. 시인. 작가. <시골 공무원 조문환의 하동 편지> <섬진강 에세이, 네 모습 속에서 나를 본다> <평사리 일기> <바람의 지문> <괴테를 따라 이탈리·로마 인문기행> 등 저자.    
▲ 권순긍: 세명대 한국어문학과 교수. 성균관대 문학박사. 한국고소설학회장. <활자본 고소설의 편폭과 지향> <고전 소설의 풍자와 미학> <고전, 그 새로운 이야기> <유럽 도시에서 길을 찾다> 저자. 
▲ 정희진:  여성학 연구자. 이화여대 문학박사. 다학제적 관점의 공부와 글쓰기에 관심. <정희진처럼 읽기> <낯선 시선-메타젠더로 본 세상> <혼자서 본 영화> <페미니즘의 도전> <아주 친밀한 폭력-여성주의와 가정폭력> 등 저자.  
▲ 조효제: 성공회대 사회과학부 교수. 런던대 정치외교학, 런던정경대(LSE) 사회정책학 박사. 코스타리카대 초빙교수. 국가인원위원회 설립준비단 위원. <인권의 풍경> <인권의 문법> <조효제 교수의 인권 오디세이> 등 저자. 
 
[수강생 공지]
▲ 수강생의 과제는 강의 내용을 기사로 써서 제출하는 것입니다. 수강생과 청강생 둘이 한 강의씩 맡아주면 되겠습니다(희망에 따라 조정). 여러분이 쓴 기사들은 함께 강의를 듣는 교수가 데스크를 본 뒤 <단비뉴스>에도 싣게 됩니다. (기사 마감은 9일 뒤 일요일 자정)
▲ 평가 비중은 기사쓰기 80%, 출석 20% 
 
[강좌 공개 관련]
[인문교양특강I]은 세명대 저널리즘스쿨이 2009년부터 한국 대학으로는 처음으로 대학 밖 일반인에게 무료공개해온 강좌입니다. [저널리즘특강] [인문교양특강II] [사회교양특강]과 함께 학기마다 번갈아 가며 주로 서울에서 개설됐는데, 5년 전부터는 강사님들이 제천까지 오시는 불편을 감수해 주로 제천에서 열리게 됐습니다. 제천시민은 물론 멀리서 청강하러 오시는 분들도 빈객으로 모시겠습니다. 세명대 저널리즘스쿨 졸업생과 캠프 수료생도 청강을 환영합니다. 이봉수 교수 드림.

제목아이콘이미지  댓글수 1
naver 호날두는 날강두   2019-09-01 21:58:07
확인했습니다!
* 작성자
* 내용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