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조메뉴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기자, PD가 되는 가장 확실한 길! 세명대 저널리즘스쿨대학원 

본문 시작

단비뉴스 편집실

고선지 원정대가 전한 종이, 이슬람문명·르네상스 꽃피우다

  • 임형준
  • 조회 : 302
  • 등록일 : 2017-09-05
  > 뉴스 > 연재물 > 김문환의 유물풍속문화사
     
고선지 원정대가 전한 종이, 이슬람문명·르네상스 꽃피우다
[김문환의 유물 풍속문화사] ⑦ ‘東에서 西로’… 인류 발전 원동력 된 제지술
[문화일보 공동연재]
2017년 09월 05일 (화) 19:00:46 김문환  kimunan2724@hanmail.net

2017년 7월 한여름. 톈산(天山)산맥 정상은 밤에 기온이 8도로 떨어져 겨울 추위다. 키르기스스탄의 수도 비슈케크에서 차를 타고 톈산산맥을 넘어 7시간 반을 정신없이 달려 도착한 곳. 끝없는 초원을 지나 카자흐스탄 국경 포크로브카(Pokrovka) 마을이 드넓게 펼쳐진다. 확 트인 평원 한가운데를 가로지르는 물줄기 이름은 탈라스(Talas)강. 중국 사서에 나오는 달라사(달羅斯). 역사 시간에 배운 탈라스강 전투(Battle of Talas)의 탈라스강이다. 톈산산맥의 만년설이 녹으면서 키르기스스탄에서 발원해 카자흐스탄으로 흘러든다. 백로(白露)를 이틀 앞두고 독서의 계절 가을을 맞아 책과 동서 문명 발전의 주역, 종이의 탄생과 전파 과정을 들여다본다. 종이 문화사 한가운데 놀랍게도 우리 선열 한 분이 그 이름을 아로새긴다.

   
▲ 고선지 장군의 당나라군이 이슬람 세력과 맞섰던 탈라스강 전투 현장으로 알려진 키르기스스탄 포크로브카 마을 평원. Ⓒ 김문환

탈라스강 전투, 고선지의 당나라군과 이슬람군 대충돌 


제목아이콘이미지  댓글수 1
naver feyenoo****   2017-09-05 22:07:24
기사전문을 확인하려면 다음 링크로 이동하세요! http://www.danbi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9251
* 작성자
* 내용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