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조메뉴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기자, PD가 되는 가장 확실한 길! 세명대 저널리즘스쿨대학원 

본문 시작

세저리 이야기

현충일 제티 야유회 feat. 국제부, 환경부

  • 이창우
  • 조회 : 884
  • 등록일 : 2017-06-12

 때는 6월 6일 현충일대한민국의 오늘을 만들기 위해 스러져간 애국자들을 기리는 날이다이날 오전 문재인 대통령은 국립현충원에서 열린 추도식에 참석해 "국가를 위해 헌신한 한분한분이 바로 대한민국"이라며 감동적인 추도사를 국민에게 전했다. 하늘도 먹구름을 드리우며 울먹였다

 

추도식이 끝난 뒤 12시에는 제샘이 주최하는 제티 야유회가 열렸다. 누가 알파고라 했던가. 제샘은 국제부와 환경부도 초대하시며 따뜻한 마음을 나누었다. 삼삼오오 모인 세저리 사람들은 소영 학우가 주문한 족발을 나눠들고 하늘공원으로 향했다. 공원호수는 정체불명의 수생식물로 가득 덮여 있었다. 어디선가 봉샘의 한숨이 들리는 듯 했다.


비가 내리기까진 아직 시간이 있다고 판단한 그들은 풀밭 위에 돗자리를 깔았다. 족발과 기타 음식의 양은 상상을 초월하여 음식을 돗자리에 놓자 오히려 사람앉을 자리가 부족해지는 사태가 발생했다. 몇몇 사람들은 다리를 둘 곳을 찾지 못해 방황하기도 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제샘이 강림하셨다. 향공양을 드리던 두명은 샘이 한눈 파실 때 몰래 숨어들려 했으나 들키고 말았다. 제샘은 "창우야 세저리이야기를 쓰도록 하자"라고 말했다. 지금까지 사진이 없었던 이유다.


 현충일이었기 때문에 세저리 사람들은 식사에 앞서 1분간 묵념하는 시간을 가졌다.


1.JPG
▲ 묵념하고 있는 세저리인들. 누군가 기도를 하는 스파이가 있는 것 같다.


3.JPG

▲ 묵념이 끝나고 본격적인 음식세팅에 들어간 모습. 누군가의 손이 유일하게 놀고 있는 모습이 보인다.


 본격적인 음식 세팅이 끝나자 건배와 함께 식사가 시작됐다. 제샘은 옥순봉 그렇듯이 참석자 모두에게 발언기회를 주었다. 주제는 야유회나 수학여행 등 놀러가서 생긴 재미있는 에피소드였다. 안형기 학우는 해병대 캠프에서 버티지 못한 친구들이 지갑도 없이 탈주한 썰을 재미있게 풀어놓았다. 이창우 학우는 베게싸움 도중 비겁한 수를 쓰는 옆반 친구들과 다툰 이야기를 풀어놓았다가 강민혜 학우의 조숙한 에피소드에 비교되어 제샘에게 정신연령을 의심받기도 했다. 


9.JPG
▲ 고소공포증을 가진 남편분에게 존경심이 떨어졌다는 에피소드를 푸는 제샘의 모습.


7.JPG
▲ 에피소드 틈틈히 족발과 쫄면을 흡입하는 그들과 사진을 의식하는 국제부장.

 식사가 끝나자 어둑어둑 하던 하늘에서 끝내 비가 쏟아지기 시작했다. 학우들은 반도 못먹은 족발과 각종 음식을 싸들고 세명대 야외음악관으로 향했다. 돌잔치 전문가 박기완 학우가 준비한 레크리에이션을 진행하기 위해서였다.


12.JPG
▲ 뭔가 늠름한 표정을 짓고 있는 국제부장.

박기완 학우는 야외음악관에 모여앉은 세저리 사람들에게 마피아 게임을 제안하고 약 5분간 열심히 설명했다. 하지만 시간이 너무 많이 걸릴 것 같다는 제샘의 적절한 제지로 첫 게임은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로 정해졌다. 

14.JPG
▲ 평소엔 좀처럼 볼수 없는 제샘의 함빡웃음. 

16.JPG
▲ 그냥 하면 재미없다며 "원킥"포즈를 취하는 황두현학우. 고령 때문인지 자세를 유지하지 못하고 잡히고 말았다.


15.JPG
▲ 오랜만에 동심을 되찾은 세저리 사람들의 모습

17.JPG
▲ 30여년만에 하셔서 감을 잃으셨는지 비교적 빠른 시간안에 잡히고 만 제샘.

18 (4).jpg
▲ 두번째 게임에서도 잡히고 만 제샘을 구하기 위해 나선 장현석 학우.

18 (2).JPG
▲ 풀려난 사람들이 도주하는 모습. 마치 영화 <부산행>을 방불케 한다.

 두 번째 게임은 신발 멀리 던지기. 양말을 신지 않아 발과 신발의 마찰을 잘 이용한 임형준 학우의 승리로 끝났다.


18.JPG
▲ 절도있게 신발을 투척하는 임형준 학우.

세 번째 게임은 "다리찢기" 게임. 두 팀으로 나눠 다리를 찢어 더 길게 연결되는 팀이 이기는 게임이다. 누가 고안해낸 게임인지는 모르겠지만 매우 힘들어 보여 기자는 멀찍이 떨어져 사진찍기에 열중했다.


21.JPG
▲ 긴장감이 감도는 양 팀의 분위기.

23.JPG
▲ 이 게임의 에이스는 윤연정 학우였다. 체조선수를 방불케하는 유연성으로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네 번째 게임은 "이구동성"이었다. 네글자로 된 단어를 한 글자씩 한꺼번에 말해서 맞추는 게임이다. 들릴때까지 다시 듣고 먼저 맞추는 팀이 승리하는 식이다. 세 팀으로 나눠 진행되었다.


27.JPG
▲ 이 게임은 "XX셔츠"(기억조차 나지 않는다!)라는 아주 대중적이지 않은 고약한 단어를 선정한 경난, 민혜, 지현, 연정 팀에게로 돌아갔다. 


 25.JPG

▲ 제샘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번외게임이 벌어지기도 했다. 뒤에서 혀를 차는 강민혜 학우의 모습이 눈에 띈다.


 26.JPG

▲ 마치 무술 대련을 하는 듯한 윤연정 남지현 학우. 유연성 대결을 하는 것일까?


마지막 게임은 국민게임 수건돌리기. 잡힌 사람은 무대에서 댄스타임을 가지는 등 모두에게 웃음꽃을 피웠다. 잡힌 사람은 황두현 학우, 김소영 학우, 곽호룡 학우, 박경난 학우, 그리고 제샘이었다. 모두의 인권을 위해 벌칙 사진은 올리지 않기로 한다.


29.JPG
▲ 이전 게임에서 제샘을 구했던 장현석 학우는 감히(?) 제샘 뒤에 수건을 떨어뜨려 잡는 용감함을 보여주었다. 사진은 제샘에게 호되게 구박받고 어쩔 줄 모르는 그의 모습. 이후 장현석 학우가 잡히자 제샘은 만면에 웃음꽃을 피웠다.


30.JPG
▲ 같이 국제부 기사 쓰는 동지에게 수건을 떨어트리고 도망가는 비정한 박경난 학우.

 게임이 모두 끝나고 "가장 열심히 한 사람", "가장 열심히 안한 사람", "가장 재미없었던 사람", "가장 안쓰러웠던 사람" 등은 투표를 거쳐 제샘이 준비한 상품을 받았다. 


32.JPG

33.JPG

34.JPG

KakaoTalk_20170612_034410403.jpg

KakaoTalk_20170612_034411029.jpg
▲ 수상자들의 면면. 누가 어떤 상을 받았는지는 독자의 상상에 맡긴다.


현충일 제티+국제부+환경부 야유회는 이렇게 막을 내렸다. 미친듯한 양으로 반도 먹지 못한 족발은 그대로 문화관에 배달되었다. 공휴일은 식당 저녁시간이 빠르기 때문에 늦은 시간에는 항상 배가 고프다. 이날도 주린배를 움켜쥐었어야 할 문화관 식구들은 족발을 흡입하며 행복한 밤을 보냈다고 한다.


제목아이콘이미지  댓글수 6
admin    2017-06-12 08:51:48
부산역짤 너무 웃꼌 ㅋㅋㅋㅋ
admin    2017-06-12 11:12:47
혹시.. 을 말씀하시는 건지요?
admin dudhkd   2017-06-12 11:19:34
ㅋㅋㅋㅋ 영상 올렸어야해요 ㅋㅋㅋㅋ 영상이 하이라이트인데ㅜㅜ
admin 혜연   2017-06-12 13:16:33
ㅋㅋㅋㅋ아 웃겨 재밌게 잘 썼네요 *.* 못 가서 너무너무 아쉽습니당 ㅜ.ㅜ
admin 영진   2017-06-12 21:05:07
ㅋㅋㅋㅋㅋㅋ 부산역ㅋㅋㅋㅋㅋㅋㅋ
다음번엔 저도 끼고 싶어요^^
admin 임형준   2017-06-12 22:21:29
피케셔츠입니닷
* 작성자
* 내용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