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조메뉴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기자, PD가 되는 가장 확실한 길! 세명대 저널리즘스쿨대학원 

본문 시작

세저리 이야기

<벼랑에 선 사람들> 11쇄 돌파

  • 마님
  • 조회 : 5407
  • 등록일 : 2017-09-08
문재인대통령.bmp ( 412 kb)


external_image



우리 세저리 2,3,4기가 함께 쓴 단비뉴스 탐사보도의 결정판 <벼랑에 선 사람들>이 

곧 11쇄를 찍는다고 출판사에서 알려왔습니다. 

2012년에 나온 책이 이렇게 꾸준히 팔리는 경우가 매우 드문데, 

이 책은 고등학교의 수업교재 등으로 쓰이면서 스테디셀러가 됐다고 하네요. 

11쇄를 찍는다는 것은 곧 150만원 가량의 인세가 단비뉴스 취재비로 입금된다는 뜻!

재학생들도 열심히 뛰어서 <벼랑에 선 사람들>을 뛰어넘는 역작을 내도록 합시다. 

사진은 출판 당시 단비 기자 유성애(현 오마이뉴스 기자)의 요청으로 

홍보모델이 되어 준 문재인 대통령. (이것이 단비의 클라쓰!)

제목아이콘이미지  댓글수 0
  • 댓글이 없습니다.
  • * 작성자
    * 내용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