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조메뉴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기자, PD가 되는 가장 확실한 길! 세명대 저널리즘스쿨대학원 

본문 시작

공지사항

대학 글쓰기 겸임교수 김지영 추천

  • 저널리즘대학팀
  • 조회 : 3808
  • 등록일 : 2019-01-24

스쿨의 명성이 계속 높아진 덕분인지 대학 글쓰기 교수 추천 의뢰가 들어왔습니다. 세경대학교 간호학과에서 우리 졸업생 중에서 글쓰기 겸임교수를 추천해달라는 건데요. <단비뉴스>가 행복기자학교를 운영하면서 인연을 맺은 세경대 상담심리 전공 교수님이 우리 스쿨 자랑을 많이 하신 모양인데 간호학과에서 마침 글쓰기 과목을 개설할 예정이어서 추천을 해달라네요. 

영월에 있는 세경대는 제천에서 30분이 채 안 걸리고 서울에서도 2시간 좀 더 걸리는 거리입니다. 세경대 간호학과는 4년제이며 간호학과는 알다시피 취업이 잘 돼서 조그만 지방 대학이지만 학생 수준은 꽤 높다고 봐야겠죠. 주로 글쓰기를 지도하고 자기소개서 등을 봐주면 좋겠다고 합니다. 

겸임교수니까 현직을 유지하면서 다양한 경력을 쌓을 수 있겠네요. 4학점짜리에 1, 2학기에 모두 개설되고 1년 단위로 계약을 하게 됩니다. 어느 정도 글쓰기 경력이 쌓인 졸업생 중에서 하루 정도 시간을 비울 수 있다면, 영월 여행도 하면서 가르치는 즐거움도 누릴 수 있는 기회입니다. 도전하세요.(봉샘)      

제목아이콘이미지  댓글수 3
naver hibon****   2019-02-16 01:17:25
3기생 곽영신과 김지영이 지망했는데 김지영을 추천했습니다. 영신은 재직하고 있는 세명대에서 겸임을 허용하지 않아 좌절됐고 지영은 <이투데이>에서 일요일 근무 대신 금요일마다 대체휴가를 받아 하루 4시간씩 글쓰기 강의를 하기로 했습니다. 2시간 글쓰기 시키고, 2시간 전 주 과제 첨삭해주는 식으로 과정을 운영하겠다네요.
naver hibon****   2019-02-16 01:23:01
지영은 막상 겸임교수로 결정되자 부담되는지 나더러 강의안을 넘겨달라네요. 그것까진 안 되지만 강의요령을 전수해주고 영월 가서 4시간 무료 강의도 한번 해주기로 했습니다. 제자가 교수이고 스승이 1회용 대타 강사로 역전된 셈입니다.^^ 학교에 제일 많이 찾아와 후배들도 잘 챙기는 제자여서 여러 모로 지원하고 싶은 맘이 생기네요. 그의 열정을 믿습니다.
naver 푸린   2019-02-20 15:55:14
축하드립니다 선배님^^ 화이팅!
* 작성자
* 내용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