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조메뉴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기자, PD가 되는 가장 확실한 길! 세명대 저널리즘스쿨대학원 

본문 시작

연구소 소개

세명대 저널리즘연구소는 한국 언론의 품질을 높이고 저널리즘교육의 바람직한 방향을 제시하기 위해 2018년 3월 문을 열었습니다. 세명대 저널리즘스쿨대학원 부설 조직으로서, 언론이 추구해야 할 가치와 사명을 환기하고 취재제작의 표준을 전파하며 예비언론인 양성과 현직언론인 재교육의 전범(典範)을 만들고자 합니다.

주요 사업으로는 언론 현안 등을 주제로 한 학술회의, 저널리즘교육의 성과를 담은 실무총서 출간, 기획탐사물의 취재보도 및 출판, 시사용어사전 발간, 현직 언론인 초청 워크숍 등이 있습니다.

출범 첫해인 2018년 5월에는 세명대 저널리즘스쿨 개원 10주년 기념행사를 겸한 <저널리즘교육 혁신모델의 실험과 과제> 세미나를 열어 국내 언론인 양성 제도의 문제점을 짚고 대안을 토론했습니다.

또 2018년부터 저널리즘스쿨이 발행하는 비영리 대안매체 <단비뉴스>와 공동으로 서울 중심의 불균형 발전과 왜곡된 학력 경쟁이 낳은 폐해를 심층 취재, 2019년 2월부터 ‘지방대 위기와 혁신’ 시리즈를 보도하고 있습니다. 한국의 학벌 문제를 지방대 차별과 소외라는 관점에서 깊이 있게 다룬 이 연재물은 <단비뉴스>와 주요 포털 등에 실려 열띤 토론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연구소는 앞으로도 우리 사회의 뿌리 깊은 문제 중 기성 매체들이 제대로 다루지 않는 사안을 탐사보도하고 대안을 제시함으로써 ‘언론의 사명’을 돌아보게 하는 역할을 이어가고자 합니다.

출판 분야에서는 저널리즘스쿨 정규수업인 ‘시사현안세미나’의 토론 및 강의 내용을 정리한 <따끈따끈 시사현안> 시리즈를 출간, 취업준비생과 대입수험생 등이 사회 현안을 정확하고도 깊이 있게 이해하는데 도움을 주고자 합니다. 2019년 전자책으로 낸 <따끈따끈 시사현안 20>은 여러 온라인 서점에서 베스트셀러 순위에 오르는 등 좋은 반응을 얻었고, 2020년판 등 매해 출판이 이어질 예정입니다.

신문방송사의 편집국장·보도제작국장 등을 초청해 언론 현장의 고민과 희망 인재상 등을 듣는 워크숍은 2018년 김균미 서울신문 대기자(전 편집국장)를 초청한 데 2019년부터는 매해 3회 내외로 확대 추진됩니다.

연구소는 이 밖에도 한국 언론의 발전과 저널리즘교육의 혁신을 위해 다양한 연구 사업을 발굴하고 언론계·학계와 적극적인 협업을 모색할 계획입니다.

연구소 구성원

스크롤 표시 이미지
연구소 구성원
연구소 구성원에 대한 내용입니다.
사진 직위 성명 비고
연구소장 소장 제정임 세명대 저널리즘스쿨대학원장
연구위원 연구위원 이봉수 세명대 저널리즘스쿨대학원 교수
연구위원 연구위원 이상요 세명대 저널리즘스쿨대학원 교수
연구위원 연구위원 장해랑 세명대 저널리즘스쿨대학원 교수
연구위원 연구위원 김문환 세명대 저널리즘스쿨대학원 교수
연구위원 연구위원 이종원 세명대 저널리즘스쿨대학원 교수
연구원 연구원 곽영신
연구원 연구원 임형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