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조메뉴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기자, PD가 되는 가장 확실한 길! 세명대 저널리즘스쿨대학원 

본문 시작

단비뉴스 편집실

영혼의 어두운 밤

  • 김현균
  • 조회 : 45
  • 등록일 : 2019-09-09
영혼의 어두운 밤
[상상사전] ‘마음’
2019년 09월 09일 (월) 21:17:51 박서정 기자  outsidebox94@gmail.com
   
▲ 박서정 기자

고대 인도 대서사시 <마하바라타>의 일부분인 <바가바드 기타>(신의 노래)는 힌두교에서 가장 사랑받는 경전이다. 인도에 가본 적도 없고, 인도 문화에 별 흥미도 없던 내가 이 책을 알게 된 건 학부에서 1학년 필수 교양 수업을 들을 때였다. 교재인 플라톤의 <국가>, 폰테코르보의 <알제리 전투>, 보르헤스의 단편선 등 하나하나가 우리 혀를 내두르게 했지만, 제일 높은 원성을 산 책은 단연 <바가바드 기타>였다. 다른 책은 제목이나 들어봤지만, 웬 힌두교 경전? 

주인공 아르주나는 백만 대군을 이끄는 사촌과 결전을 앞두고 있다. 적진을 살피던 그는 사랑하는 친지들을 죽일 수 없다며 절망한다. 지금 관점에서 보면 인간적이다. 그런데 ‘창조신’의 현신이라는 크리슈나는 불쌍한 아르주나더러 너는 가만히 있는 게 죄를 짓는 거라고 말한다. 혈육을 위하는 의무보다 전투를 치러 대의를 실현하는 의무가 더 중요하니, 사사로운 정은 무시하고 네 본분을 다하라며 내몬다. 전쟁을 옹호하다니, 21세기를 사는 내가 이 책에서 얻을 게 없어 보였다. 종교학 교수가 수업에서 ‘영혼의 어두운 밤’이라는 말을 하기 전까지는 그랬다. 

   
▲ 우리는 가끔 삶에서 지표 없이 혼자 남겨진 기분을 느낀다. ⓒ Pixabay


제목아이콘이미지  댓글수 1
naver -   2019-09-09 22:19:51
기사 전문을 확인하시려면 아래 링크를 클릭하세요.
http://www.danbi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2157
* 작성자
* 내용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