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조메뉴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기자, PD가 되는 가장 확실한 길! 세명대 저널리즘스쿨대학원 

본문 시작

세저리 이야기

청년부, 이달의기자상 두 달 연속 배출

  • 윤종훈
  • 조회 : 200
  • 등록일 : 2019-05-16
KakaoTalk_20190516_125211092.jpg ( 3,593 kb) 바로보기

어제 15일 단비뉴스 회의에서 4월 이달의기자·PD상을 선정했습니다.


환경부 양안선 PD, 윤종훈 기자의 '중국발' '국내발' 논쟁 말고 함께 해결을 (4월 16일 출고),

지역농촌부 박선영 오수진 기자의 “외세 대신 우리 손 맞잡고 평화·통일 성취” (4월 28일 출고),

청년부 임세웅 기자의 청년들이 달아나는 '청년친화 강소기업’ (4월 28일 출고)


이렇게 3개의 후보가 올랐습니다.

그 중 단비뉴스 간부진들의 회의를 거쳐 청년부 임세웅 기자가 이달의기자상을 수상했습니다.


▲ 종쌤이 임세웅 기자에게 상금을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 기사는 정부가 청년취업 활성화를 위해 취업 대상자들에게 우수 중소기업을 추천하는 '청년친화 강소기업' 인증제도를 마련했으나 실제 근무여건이나 임금수준이 달라 원래 목적에 부응하지 못하는 현실을 조명했습니다.


임세웅 기자는 "기사에는 제 이름만 나와 있지만 교수님께 많은 도움을 받으면서 청년부원들이 옆에서 도와줬기 때문에 이 상을 받을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청년부가 이번 학기 이달의기자상을 두 번째 받게 된 만큼 열심히 하고 있으니 앞으로 계속 지켜봐달라고 소감을 전했는데요. 상금은 청년부 회식비로 나갈 예정이라고 합니다.


청년부 데스크로 있는 종쌤은 "취재를 현장만 가서 되는 것도 아니고, 사람만 만나서 되는 게 아닌데 임세웅이 쓴 기사는 청년 강소기업에 들어갔다가 나온 사람들의 커뮤니티를 활용했고 그런 부분들이 방법이 된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지난 8일에는 4월 이달의댓글상 시상이 있었습니다.


한 달 동안 55건의 일반기사가 올라왔는데 그 중 24개의 댓글을 단 권영지 기자가 댓글상을 차지했습니다.


권영지 기자가 종쌤에게 상금을 받고 있습니다.


55건 중 절반에 미치지 못한 수였지만 권영지 기자는 수치로는 평가할 수 없는 독자적인 의견들을 댓글로 보여줬습니다.


두 분 모두 축하드립니다!

이번 학기 마지막 이달의기자·PD상, 댓글상도 기대해주세요!

전략팀장이었습니다.

제목아이콘이미지  댓글수 3
naver dlawld****   2019-05-16 15:19:40
축하드립니다. 세웅이형~ 영지!! 앞으로도 화이팅 ㅎㅎ
naver 냐옹   2019-05-17 11:42:03
축하드려요 ㅎㅎㅎ 다음달에는 '기자상 최다 배출'에 빛나는 환경부가 더 분발하도록 할게요. - 환경부장
naver -   2019-05-19 21:04:06
청년부 자랑스럽습니다. 앞으로도 큐티뽀짝 종쌤의 윗어금니까지 보이는 행복 미소를 볼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청년부장
* 작성자
* 내용
로그인